허리가 길어진다고, 더 멋져 지는건 아닐텐데.. '슈퍼카, 스포츠 세단의 리무진 열전'

자동차 2013.05.08 18:43

700마력의 V12 6.5리터 엔진으로 2.9초대의 제로백과 최고속도 350km/h를 낼 수 있을 

슈퍼카 리무진이 제작 된다면 이런 모습일까? 



아마 이딴 모습일 꺼다..... 


영국의 럭셔리 카 렌탈 업체인 'Cars for Stars' 에서 

진행하고 있는 어찌보면 참 멋지지만 병신같은 도전



람보르기니 아벤타도르를 리무진인 람보르기니 리모

그래도 윙도어 4개가 열리는 모습은 꽤 멋져 보이긴 한다..



운전석과 성능은 기존 아벤타도르와 동일하여

실제 발매가 된다면, 리무진으로 드리프트하는 영상이 나오게 될지도..



뒷자석은 기존 리무진들 처럼 여자들을 끼고 파티를 즐길 수 있게끔 

와인바와 푹신(?)한 소파가 마련 되어있다. 


이 리무진의 자리에 앉기 위한 조건으로는 


중동의 석유 왕자가 되거나, 

유명한 흑인랩퍼로 빌보드 차트 1위를 석권하거나, 

많은 여배우들과 섹스스캔들이 터지는 유명한 배우가 되면 된다. 


아참, 성깔 더러운 축구선수가 되는것도 좋을듯.. 



사실 스포츠세단이나 슈퍼카로 리무진을 만드는 노력이 처음은 아니다.. 


영화를 위해 제작한 사진속 닷지 바이퍼 리무진은 7.62m의 길이를 자랑하며 

실제 12명까지는 탑승 가능 하다고 한다.. 



그리고 국내에도 최근에 발표 되자마자

1월 탑라이더에 최악의 차로 선정된 

스피라의 리무진 버전인 '뱅가리 세단' 이 있다.



스피라를 그냥 크게 늘려놨고 뒷자석에 사장님이 편하게 앉을 수 있도록 좌석을 배치'' 하였다. 

그래서 그런지 멋스럽지도 않고 어색하기만 해서 1월 최악의 차로 당당히 선정. 



나름 어색할 수 있는 스포츠 세단의 리무진 중 

나름 가장 상용화 되었다고 보여지는 '미니 리무진


물론 어색해 보이고 불안한 모습은 비슷하지만. 

실제 각종 프로모션등에도 쓰여지며 국내에서도 꽤 자주 볼 수 있는 차량 하나다. 



어색한 리무진들 중 그나마 리무진에 어울리는 디자인을 하고 있는 AUDI R8 LIMO

하지만.. 좌석이 롤러코스터 같아서 인지 실제 탑승감도 롤러코스터 같을듯..



 람보르기니의 영원한 경쟁자 페라리도 

... 이 어색한 리무진 경쟁의 희생자가 되기도 했다.



그리고 소형차중 가장 귀여운 모습을 하고 있는 

피아트500은 리무진을 모습을 하여도 너무 너무 귀여운 모습!! 



마지막은 리무진의 전설..

기네스에도 기록된 30.5m에 총 26개의 바퀴를 사용한 캐딜락 리무진. 


어찌보면 돈지랄에 쓸모 없는 도전이겠지만.. 

.. 보는 재미는 있으니까 박수를 보냅니다..



설정

트랙백

댓글

페라리, 그 이름 그대로의 페라리 '라페라리 LaFerrari'

자동차 2013.03.11 12:32



라페라리(LaFerrari)


18억 5천만원, 총 499대 판매 (발표와 함께 예약 완료..), V12기통 6262cc 800마력, 

페라리 70 주년 모델 그리고 페라리 최초의 하이브리드 모델. 


라페라리라는 이름은 영어로 바꾸면 The Farrari 라는 뜻이라고 한다.

말 그대로 모델명 자체를 '페라리' 라고 지칭한 것부터 이번 라페라리는 페라리 그 자체인 것이다. 




라페라리 디자인 스케치 #1

라페라리 디자인 스케치 #2

라페라리 디자인 스케치 #3




페라리는 전자식보다는 기계식이 어울리지만.. 

그래도 핡... 



핡 섹시!!!섹시!!!!!!!!!!!!!!




블랙 라페라리


사실 페라리는 빨강색이 아니라면.. 

매력이 90%는 떨어지게 되는 효과가 나타난다.. 


차량의 성별이 있다면 페라리는 섹시한 몸매의 여성일테니

무조건 열정적인 빨간색인 것이다!!!



비싼 자동차라면 역시 위로 열려야 간지... 






설정

트랙백

댓글

볼보자동차의 5도어 해치백 "The All-New Volvo V40"

자동차 2012.02.28 12:00



그동안 배일에 가려졌던 5도어 해치백 V40의 이미지가 공개 되었습니다. V40은 5도어 해치백 모델로 BMW 1시리즈, 아우디 A3 등을 경쟁 모델로 하며, 내부적으로는 노후화된 S40, V50을 대처하게 됩니다.  



볼보의 새 패밀리 룩을 반영한 S60/V60 스타일의 헤드램프와 세이프티 그릴, 사다리꼴 형상의 에어 인테이크 홀 및 LED 데이타임 러닝라이트로 유럽풍 세련미를 더했으며, 리어 디자인은 스포티한 루프 라인과 볼륨감 넘치는 테일게이트에 볼보 고유 'L'자 형상의 세로타입 LED 테일램프를 적용시켰습니다!



이번 V40모델에는 볼보자동차만의 안전 시스템인 '보행자추돌방지 시스템'과 볼보가 자랑하는 각종 안전 시스템들이 탑재 될 것 으로 예상됩니다. 


스칸디나비아 감성이 살아 있는 군더더기 없는 메탈 소재의 센터페시아와 실내디자인. 그리고 타본 사람만이 알 고 있는 볼보자동차 시트의 편안함. 


그동안 스파이샷등을 토대로 예상도와 95%이상 일치하는 디자인으로 극적인 반전은 없었지만 그만큼 예상한 만큼의 멋진 디자인으로 공개된 "The All-New Volvo V40" 국내에도 빠르게 출시되어 국내에서 유독 주목을 끌지 못하는 있는 해치백 시장에 탄력을 불어 넣기를 바랍니다. 



"The All-New Volvo V40"
 의 자세한 제원은 2012년3월 제네바모터쇼에서 공개할 예정입니다.  

설정

트랙백

댓글

고속도로 위 운전석에서 책을 읽으며 안전하게 주행? "볼보 SARTRE 프로젝트"

자동차 2012.02.15 10:31
SARTRE 프로젝트? 
SARTRE 프로젝트는 도로상에 로드 트레인을 형성하고, 자동운전이 가능한 기술을 기반으로 보다 안전하고 편안한 주행 환경을 만들기 위해 기획되었습니다. 차량 내 무선 통신 장치를 장착해, 선발차량만 운전자가 직접 조정하고 그 뒤를 따르는 차량들은 자동 운전을 통해 목적지로 이동하도록 설정되어 있습니다. 볼보자동차는 스웨덴 예테보리 근처 비밀 트렉에서 첫번째 시연을 성공적으로 마무리 하였다고 합니다. 


본 프로젝트의 핵심은 운전자의 편의와 도로 내 전반적인 주행 환경 모두를 개선했다는 데 있습니다. SARTRE 프로젝트를 통해 운전자는 주행 중 운전 이외의 활동을 편하게 할 수 있으며, 로드 트레인의 선두 차량은 전문 드라이버에 의해 통제 되기 때문에 후속 차량들은 도로 상황에 보다 신속하게 반응할 수 있다고 하네요. 또한 차량 간 공기 저항이 감소해 최대 20%까지 연료를 절약하고, 도로 내 교통체증 및 사고 발생률 감소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 한답니다. SARTRE 프로젝트는 쉽게 말해 고속도로위의 자동차 환경열차라는 개념이 되겠네요  



SARTRE 프로젝트에는 안전과 친환경 기술력을 갖춘 볼보자동차 외 스웨덴 기술연구소 등 유럽의 7개 기업이 참여하고 있습니다. 현재 최종 테스트를 성공적으로 마쳤지만 SARTRE 프로젝트 연구진은 LCD 스크린을 통한 시뮬레이션을 지속적으로 진행하는 등 실제 운전자들의 반응을 반영하기 위한 노력도 지속적으로 시행하고 있답니다. 앞으로 더욱 완벽하게 마무리 되어 운전자의 편의와 안전 그리고 환경까지 생각하는 멋진 시스템이 되길 기다리는 일만 남았네요.  


SARTRE 프로젝트 시연 동영상 
 



설정

트랙백

댓글

람보르기니에서 만드는 SUV??

자동차 2012.02.08 12:05

그동안 소문만 무성하던 람보르기니의 SUV가 공개된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이는 람보르기니가 2012년 4월 열리는 베이징 모터쇼를 통해 SUV 컨셉트카를 공개한다는 소식과 함께
렌더링 이미지를 공개했습니다. 
또한 이 소식은 아우디에 의해 사실로 확인되었다고 합니다.. 


코드네임 LB 736 람보르기니 SUV는 아반타도르의 디자인특징을 이어받은
공격적인 모습의 SUV가 될 것이라고 밝혔는데, 엔진은 580마력(ps)을 발휘하는 V10 엔진이 탑재된다고 밝혔습니다. 



정말 람보르기니 아반타도르의 모습을 꼭 닮아 있는 람보르기니 SUV.. 
꿈의 자동차라는 수식어를 달고 있는 람보르기니 당연히 이번 SUV도 꿈의 자동차가 될것이 분명합니다.

물론 꿈이라서.. 일반인들은 가질 수 없죠......... 

 람보르기니  아반타도르(Avantadore)
 
Q : 람보르기니 SUV 처음인가요? 
A : 아뇨.. 처음은 아닙니다.. 망했을뿐 

 

LM002 


1977년도에 
미군 납을 목적으로 코드명 "치타"라는 이름으로 군용차량으로 SUV를 개발을 하였습니다. 

"치타"는 크라이슬러 V8 엔진을 탑재 되었고 엔진이 후면에 배치되었습니다.
하지만
 
이후 미군에서 시험 테스트마다 "치타"는 파괴가 되버리고 새롭게 만든 모델마다 실패를 격게 되었습니다.

그다음 엔진배치를 전방에다가 배치하고 
쿤타치 V12엔진을 탑재하여 "LMA002"라는 코드명을 받게 됩니다.

 "LM002"는 양산형으로 판매를 시작하였으나 총 판매 "301대"를 판매를 끝으로 더이상 판매를 하지 않았습니다.

사실상 망한거죠..  사진만 봐도 망한 이유를 알수 있....네요. 

설정

트랙백

댓글